Language
한국어

2019년 홍보주일 교황님 담화

2019.05.26 12:39

[레벨:1]홍보분과 조회 수:133

교황, 2019년 홍보주일 담화 발표

 

프란치스코 교황은 제53차 홍보주일 담화문을 통해, ‘사람을 중심으로 하는 소통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대화와 만남의 기회로서의 상호작용의 가치를 강조했다.


 

 

우리는 서로 지체입니다”(에페 4,25)

소셜 네트워크 공동체에서 인류 공동체로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인터넷 사용이 상용화된 이래로 교회는 늘 민족들 간의 만남과 인류의 연대를 위한 목적으로 인터넷 활용법에 대해 고심해 왔습니다. 저는 오늘 이 담화를 통해 여러분이 관계 안에 있는 존재(being-in-relation)’라는 중요성과 그 바탕에 대해 숙고하고, 오늘날의 방대한 커뮤니케이션의 맥락의 어려움 속에서 홀로 외롭게 고립되고 싶지 않다는 인간 존재의 본성을 새롭게 발견할 수 있길 바랍니다.

 

 

그물망과 공동체 비유

 

오늘날 미디어 환경은 일상의 영역과 구분이 어려울 정도로 광범위하게 보급돼 있습니다. ‘인터넷(The Net)’은 우리 시대의 자원입니다. 인터넷은 이제 이전에는 상상할 수조차 없었던 지식과 관계의 원천이 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생산과 유통 그리고 콘텐츠의 사용 과정과 관련해 기술이 가져다 준 중대한 변화라는 관점에서 봤을 때, 많은 전문가들은 또한 전 세계적으로 진짜정보를 검색하고 공유하는 것을 어렵게 만드는 여러 위험 요인에 대해 주목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제 우리는 인터넷을 통해 무한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이와 동시에 인터넷 공간에는 허위 정보가 난무하며, 의도적으로 특정 사실과 인간관계를 왜곡하는 등 상대방을 깎아 내리기 위한 목적에 인터넷이 노출돼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사회 연결망(social networks)은 우리가 서로 더 가까워지고, 서로를 새롭게 발견하고, 서로를 지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하지만 이와 동시에, 정치경제적 이득을 얻기 위해 개인과 그의 권리에 대한 존중 없이 개인 정보를 조작하는 행위에 우리가 그대로 노출돼 있다는 사실도 이해해야 합니다. 통계에 따르면 청소년의 4명 중 1명은 사이버상의 폭력인 사이버불링(cyberbullying)’ 사건과 연관돼 있다고 합니다.

 

여기서 우리는 인터넷의 긍정적 잠재력을 재발견하기 위해, 인터넷의 기반이 되는 그물망(net)’에 대한 비유를 숙고하는 것이 유용합니다. ‘그물망의 이미지를 통해 우리는 중심이나 위계 구조, 수직적 조직 체계 없이 안정성을 보장하는 여러 개의 선과 선들의 교차가 상징하는 의미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됩니다. ‘네트워크란 곧 각각의 구성 요소들이 책임을 나눠가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인류학적 관점에서 그물망의 비유는 공동체라는 또 다른 의미 있는 관념을 떠올립니다. 하나의 공동체가 화합을 이루고 서로를 지지할 때, 신뢰감을 바탕으로 한 활기가 넘칠 때, 공동의 목표를 추구할 때, 그 공동체는 더욱 강해집니다. 공동체가 연대의 네트워크로서 기능하기 위해서는 책임 있는 언어 사용을 바탕으로 한 상호 간의 경청과 대화가 필요합니다.


오늘날의 사회 연결망 공동체가 의미하는 바는 공동체의 참된 의미와 같지 않습니다. 간혹 이 가상의 공동체들이 화합과 연대를 보여주는 경우도 있지만, 주로 공통의 취미나 관심사를 가진 유대가 약한 개인들의 집단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또한 인터넷상에서는 자신이 속한 집단 밖의 사람, 타인과의 대립을 바탕으로 자신의 정체성을 상정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는 자주 서로간의 공통점이 아닌 차이점을 바탕으로 스스로를 규정해 의심을 야기하며, 민족적, 성적, 종교적 편견 등 온갖 종류의 편견을 불러 일으킵니다. 이러한 경향은 결국 다양성을 배척하는 집단, 디지털 환경 안에서 증오의 소용돌이를 조장하는 노골적 개인주의를 양산하는 집단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결과를 낳게 합니다. 이런 식으로 가다가는, 세계의 이 돼야 할 인터넷이 개인의 나르시시즘을 전시하는 쇼윈도로 전락하고 말 것입니다.

 

인터넷을 통해 우리는 타인과의 만남을 도모할 수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거미줄(web)에 걸려 스스로를 고립(self-isolation)시킬 수도 있습니다. 특별히 젊은이들은 인터넷을 통해 관계 차원의 욕구를 충족할 수 있다고 착각하기 쉽습니다. 한편, 젊은이들이 스스로를 사회로부터 완전히 고립시켜 사회적 은둔자(social hermit)”로 전락해버리는 위험한 현상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 극적인 상황은, 사회적 관계 영역에서의 심각한 분열을 드러내고 있으며, 우리는 이러한 상황을 외면할 수 없습니다.

 

이러한 다양한 형태의 위험한 사회 현실은 윤리적, 사회적, 법적, 정치적, 경제적 차원에서 다양한 의문을 제기할 뿐 아니라 교회에게 있어서도 큰 도전입니다. 각국 정부들이 인터넷을 규제하면서 자유롭고 개방적이고 안전한 네트워크 구축이라는 (인터넷의) 본래의 비전을 지키기 위한 법적 장치를 구축할 동안, 우리 또한 인터넷의 긍정적 용도를 장려할 책임이 있으며, 그러한 노력에 보탬이 될 수 있습니다.

 

상호 이해 증진을 위해서는 연결망을 늘리는 것만으로는 부족합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온라인상에서 서로에 대한 의무를 다하면서, 우리의 진정한 공동체적 정체성을 찾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겠습니까?

 

 

우리는 서로 지체입니다

 

이에 대한 대답은 몸과 각 지체의 관계에 관한 세 번째 비유 안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성 바오로 사도는 각 지체가 유기체로서 하나의 신체를 이룬다는 비유를 통해 사람 사이의 상호 관계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므로 거짓을 벗어 버리고 저마다 이웃에게 진실을 말하십시오.’ 우리는 서로 지체입니다”(에페 4,25). 서로의 지체가 되라는 심오한 동기부여의 가르침을 통해 바오로 사도는 우리로 하여금 거짓을 벗어버리고 진실을 말하라고 촉구합니다. 진실을 지키는 의무는 친교의 상호적 관계를 부정하지 않겠다는 의지에서 비롯됩니다. 진실은 친교 안에 있습니다. 거짓은 우리 모두가 하나의 몸에 속한 지체라는 사실을 모르는 척 하겠다는 이기적인 거부에 불과합니다. 거짓은 다른 이들에게 나를 내어주는 것을 거부한다는 의미입니다. 그렇게 우리 자신을 발견할 유일한 방법을 잃게 됩니다.

 

몸과 지체의 비유는 친교와 타자성(otherness, 다름)”에 근거한 우리의 정체성을 생각하게 해줍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 모두는 그리스도를 머리로 둔 하나의 몸에 속하는 지체들입니다. 이와 같은 사고방식은 우리로 하여금 서로를 잠재적 경쟁자로 보지 않도록 하며, 우리의 원수까지도 하나의 인격(person)’으로 받아들일 수 있게 합니다. 이제 우리는 더 이상 자신을 규명하기 위해 적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그리스도에게서 배운 모든 것을 아우르는 시선(all-encompassing gaze)’으로 새로운 관점에서 타자성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타자성은 관계와 친밀함의 필수 요소이자 조건입니다.

 

인류 가운데 존재하는 이러한 이해와 소통의 능력은, 삼위일체 안의 세 위격 사이의 사랑의 친교에 기반을 두고 있습니다. 하느님은 고독이 아니시며, ‘친교이십니다. 그분께서는 사랑이시며, 따라서 소통이십니다. 왜냐하면 사랑은 언제나 소통하기 때문입니다. 참으로 사랑은 다른 이들과 만나기 위해 스스로를 전달(소통)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와 소통하시고 우리에게 당신을 전달하시기 위해 인간의 언어를 취하시어 역사 속에서 인류와의 진정한 대화를 이뤄내셨습니다(하느님의 계시에 관한 교의 헌장 하느님의 말씀(Dei Verbum), 2장 하느님 계시의 전달 참조).

 

친교이시며 자기소통(communication-of-self)이신 하느님의 형상을 닮게 창조된 우리 인간은, 친교의 삶에 대한 갈망과 공동체에 소속되고자 하는 바람을 가슴 속에 품고 살아갑니다. 성 바실리오는 서로를 필요로 하고 관계를 형성하고자 하는 특징만큼 우리 인간의 본성에서 명확한 것은 없다고 말씀하신 바 있습니다.

 

현대 사회는 우리 모두로 하여금 관계에 좀 더 치중하고, 우리 인류의 대인관계적 본성을 긍정하라고 요구합니다. 그것은 네트워크상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특히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신앙인으로서의 정체성을 특징짓는 친교의 증거가 되라는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신앙은 그 자체로 관계이며 만남입니다. 하느님의 사랑의 격려 아래 우리는, 다른 이들에게 주어진 선물을 이해하고 받아들이고 소통할 수 있으며, 그에 응답할 수 있습니다.

 

삼위일체의 형상으로 표현되는 친교는 각 개인으로부터 인격적인 특성을 구분해줍니다. 삼위일체이신 하느님께 대한 믿음을 통해 우리는 타인과의 관계 안에서 내가 나 자신이 된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나는 타인과의 관계를 통해서만 인간적이고 참으로 인격적인 존재입니다. 사실 사람(person)”이라는 단어는 인간 존재를 얼굴(face)”로 표현한 것입니다. 그는 타인을 향해 얼굴을 돌리고, 타인과 관계를 맺습니다. 우리 삶의 본질이 덜 개인적(individual)이고 더 인격중심적(personal)이 될수록 우리 삶은 더 인간적(human)이게 됩니다. 이웃을 경쟁상대로 여기는 개인에서, 이웃을 인생 여정의 동반자로 받아들이는 인격적 존재로 변모하는 과정의 예를 통해 우리는 더 인간적(사람이 되는) 참된 길을 발견합니다.

 

 

좋아요에서 아멘으로

 

몸과 지체의 비유는 또한 인터넷을 통한 소통이, 상대방의 몸과 마음, 눈과 시선, 그리고 숨결을 통해 생생하게 살아나는 실제 만남을 보완하는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일깨워줍니다. 만약 인터넷이 이러한 실제 만남의 연장이나 기대로 기능한다면, ‘네트워크라는 개념을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친교의 자원으로 남을 수 있을 것입니다. 만약 한 가정이 서로 더 가까워지고, 식탁에 둘러 앉아 서로의 눈을 바라보는 기회를 늘리기 위해 인터넷을 활용한다면, 인터넷은 하나의 자원으로서 기능하는 것입니다. 만약 교회 공동체가 인터넷을 통해 활동을 기획하고 함께 만나 성찬례를 거행한다면, 인터넷은 자원으로서 기능하는 것입니다. 만약 인터넷을 통해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들이 아름다움과 고통의 경험을 함께 나눌 수 있다면, 그래서 그들이 함께 기도하고 우리를 일치시키는 것이 무엇인지 새롭게 발견하고자 함께 선을 찾아 나서게 된다면, 인터넷은 자원으로서 기능하는 것입니다.

 

이와 같은 방법으로 우리는 진단의 단계에서 치료의 단계로 옮겨갈 수 있습니다. 대화와 만남의 길을 열고, “미소와 애틋한 마음(tenderness)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원하는 네트워크입니다. 사람을 옭아매는 덫이 아니라 해방시키는 도구로, 자유로운 사람들의 친교를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네트워크입니다. 교회 또한 친교의 성사인 성체성사로 함께 엮인 네트워크입니다. 교회 안의 일치는 좋아요버튼이 아닌 진리’, 아멘에 바탕을 두고 있으며, 이를 통해 우리 모두는 그리스도 몸의 지체로서 타인들을 받아들입니다.

 


바티칸에서

프란치스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양천지구 장애인 신앙학교 봉사자 모집합니다. [레벨:1]홍보분과 2019.08.03 37
공지 교황님 8월 기도 지향 [레벨:1]홍보분과 2019.08.03 25
공지 2019. 08. 15 성모승천 대축일 미사 안내 [레벨:1]홍보분과 2019.08.02 73
공지 프란치스코 교황의 7월 기도지향 “온전한 정의를 위한 기도” [레벨:1]홍보분과 2019.07.21 50
공지 살레시오 겨울 성소 대피정에 모든 청소년, 젊은이들을 초대합니다. [레벨:1]홍보분과 2019.07.08 53
공지 성령기도회 매주 목 20시~22시 지하 강당 [레벨:1]홍보분과 2019.07.03 111
공지 7월 21일 농민주일 [레벨:1]홍보분과 2019.07.03 101
공지 7월 성시간 4일(목) 저녁 7시 30분 미사 후 [레벨:1]홍보분과 2019.07.03 70
공지 6월 30일은 교황 주일입니다.(2차 헌금) [레벨:1]홍보분과 2019.06.25 120
공지 23일 그리스도의 성체성혈대축일입니다. [레벨:1]홍보분과 2019.06.23 80
공지 6월16일은 삼위일체대축일입니다. 그 신비와 사랑에 동참합시다. [레벨:1]홍보분과 2019.06.10 152
공지 6월 9일은 성령 강림 대축일입니다. 성령님 7은의 은사를 받으시고 9가지 열매를 맺으세요~~^^ [레벨:1]홍보분과 2019.06.03 171
공지 6월은 예수성심 성월입니다. 성심을 찬미하며 위로합시다. [레벨:1]홍보분과 2019.05.26 134
» 2019년 홍보주일 교황님 담화 [레벨:1]홍보분과 2019.05.26 133
공지 6월 2일 주일은 주님 승천 대축일입니다. [레벨:1]홍보분과 2019.05.26 113
공지 25일 土 19시 성모의 밤이란... [레벨:1]홍보분과 2019.05.16 166
공지 5월 25일 土 주일 저녁미사 시간 변경 안내 [레벨:1]홍보분과 2019.05.15 165
공지 서울대교구 혼인교리 개편안내 [레벨:1]홍보분과 2017.06.25 13718
공지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달 [레벨:1]홍보분과 2017.06.12 14003
공지 초.중고등부 주일학교 여름 캠프 [레벨:1]홍보분과 2017.06.04 14051
공지 초등부 주일학교 여름신앙학교 [레벨:1]홍보분과 2017.06.04 14316
공지 청년캠프 기금마련 일일 호프 [레벨:1]홍보분과 2017.06.04 14629
공지 청년캠프 모집(선착순) [레벨:1]홍보분과 2017.05.14 15371
공지 초,중고등부 자모회 성지순례 [레벨:1]홍보분과 2017.05.14 15574
공지 이마리아녜스 수녀님 25주년 피정 [레벨:1]홍보분과 2017.04.29 15742
공지 마리안느와 마가렛 다큐멘터리 영화 [레벨:1]홍보분과 2017.04.15 16231
공지 꾸리아 전단원 교육 [레벨:1]홍보분과 2017.04.15 16236
공지 조글라라 원장수녀님 피정 [레벨:1]홍보분과 2017.03.18 18059
공지 청년 성서 모임 [레벨:1]홍보분과 2017.03.18 17575
공지 집중부활판공 및 보속 [레벨:1]홍보분과 2017.03.11 18562
공지 사순특강 [레벨:1]홍보분과 2017.03.11 18236
공지 성요셉 시니어 아카데미 개강 및 등록 [레벨:1]홍보분과 2017.02.11 20056
공지 초.중고등부 주일학교 등록안내 [레벨:1]홍보분과 2017.02.11 20977
공지 청년전례학교 초급과정 모집 [레벨:1]홍보분과 2017.02.11 20699
공지 이것만은 지킵시다. [레벨:1]홍보분과 2017.02.05 20535
공지 예비신학생 첫미사 . 첫모임 [레벨:1]홍보분과 2017.02.05 20201
공지 부제. 사제 서품식 [레벨:1]홍보분과 2017.01.28 20793
공지 정월 대보름 맞이 윷놀이대회 [레벨:1]홍보분과 2017.01.21 20442
공지 첫영성체(부모와 함께하는) 가정교리 [레벨:1]홍보분과 2017.01.11 21437
공지 예비신자 입교식 [레벨:1]홍보분과 2017.01.11 21333
공지 설날 합동위령미사 [레벨:1]홍보분과 2017.01.11 21176
공지 성요셉 시니어 아카데미 특강 [레벨:1]홍보분과 2016.12.31 18268
공지 7성사가 새로운 모습으로 개편되었습니다 [레벨:1]홍보분과 2016.12.17 21638
공지 2017년 중고등부 겨울피정 접수 [레벨:1]홍보분과 2016.12.03 22298
공지 성탄 집중판공성사 [레벨:1]홍보분과 2016.11.20 22723
공지 볼리비아 뽀꼬 뽀꼬에 성탄선물을.... [레벨:1]홍보분과 2016.11.12 22678
공지 2017년도 예산 제출 [레벨:1]홍보분과 2016.10.08 23353
공지 어린이 첫영성체 [레벨:1]홍보분과 2016.10.08 24397
공지 조글라라 원장수녀님 피정 [레벨:1]홍보분과 2016.09.27 23744
공지 대입 수험생을 위한 54일 기도가 시작되었습니다. [레벨:1]홍보분과 2016.09.27 24143
공지 본당의 날 전신자 행사 [레벨:1]홍보분과 2016.09.27 24300
공지 2016년 교무금 / 건축헌금 책정 [레벨:1]홍보분과 2016.06.12 19590
공지 중 고등부 주일학교 교사 모집 [레벨:1]홍보분과 2016.05.30 19678
공지 헌화회 신규회원 모집 [레벨:1]홍보분과 2016.05.24 19536
공지 하자 아자 운동 시작 [레벨:1]홍보분과 2016.04.10 20215
공지 얌체주차를 근절합니다 [레벨:1]홍보분과 2016.03.20 20518
공지 성당 개방시간 재공지 [레벨:1]홍보분과 2016.03.13 20885
공지 매 미사전 묵주기도 지향 [레벨:1]홍보분과 2016.03.06 20736
공지 병인년 순교 150주년 개막 미사 및 자비의 문 열림 행사 [레벨:1]홍보분과 2016.02.06 19987
공지 김민섭(미카엘) 신학교 합격 [레벨:1]홍보분과 2016.01.25 21451
공지 전신자 성경 읽기 [레벨:1]홍보분과 2016.01.18 21019
공지 2016년도 본당 사목 목표 [레벨:1]홍보분과 2016.01.10 20775
공지 주소 변경 부탁드립니다 [레벨:1]홍보분과 2016.01.03 20827
공지 양천지구 주일미사안내 [레벨:1]홍보분과 2015.12.12 21413
공지 자비의 특별희년(2016.11.20) 전대사 [레벨:1]홍보분과 2015.12.06 21075
공지 토요일 특전미사 미사 이름 변경 [레벨:1]홍보분과 2015.11.22 21869
공지 본당 홈페이지에 서울 대교구 소식 게시판 오픈 [레벨:1]홍보분과 2015.11.13 21431
공지 교무금 은행 납입계좌 [레벨:1]홍보분과 2015.09.13 26706
공지 제13대 사목위원 [레벨:1]홍보분과 2015.09.13 26279
공지 성소후원회 기도회 모임 [레벨:1]홍보분과 2015.09.13 26101
공지 봉헌 생활의해 관련 전대사 안내 [레벨:1]홍보분과 2015.07.11 26424
공지 성령칠은 의 뜻 [레벨:1]홍보분과 2015.05.24 34593
공지 서울 대교구 주일밤미사 봉헌성당 및 시간안내 [레벨:1]홍보분과 2015.05.24 27729
공지 카톨릭 7 성사 [레벨:1]홍보분과 2015.01.13 28660
공지 한국의성지와사적지 [레벨:1]홍보분과 2015.01.06 30173
80 2019. 08. 15 성모승천 대축일 미사 안내 file [레벨:1]홍보분과 2019.08.02 73
79 교황님 8월 기도 지향 file [레벨:1]홍보분과 2019.08.03 25
78 양천지구 장애인 신앙학교 봉사자 모집합니다. [레벨:1]홍보분과 2019.08.03 37
77 프란치스코 교황의 7월 기도지향 “온전한 정의를 위한 기도” [레벨:1]홍보분과 2019.07.21 50
76 7월 21일 농민주일 file [레벨:1]홍보분과 2019.07.03 101
75 성령기도회 매주 목 20시~22시 지하 강당 [레벨:1]홍보분과 2019.07.03 111
74 살레시오 겨울 성소 대피정에 모든 청소년, 젊은이들을 초대합니다. [레벨:1]홍보분과 2019.07.08 53
73 7월 성시간 4일(목) 저녁 7시 30분 미사 후 [레벨:1]홍보분과 2019.07.03 70
72 6월 30일은 교황 주일입니다.(2차 헌금) [레벨:1]홍보분과 2019.06.25 120
71 6월은 예수성심 성월입니다. 성심을 찬미하며 위로합시다. file [레벨:1]홍보분과 2019.05.26 134
70 23일 그리스도의 성체성혈대축일입니다. [레벨:1]홍보분과 2019.06.23 80
69 6월16일은 삼위일체대축일입니다. 그 신비와 사랑에 동참합시다. [레벨:1]홍보분과 2019.06.10 152
68 6월 9일은 성령 강림 대축일입니다. 성령님 7은의 은사를 받으시고 9가지 열매를 맺으세요~~^^ [레벨:1]홍보분과 2019.06.03 171
» 2019년 홍보주일 교황님 담화 [레벨:1]홍보분과 2019.05.26 133
66 6월 2일 주일은 주님 승천 대축일입니다. [레벨:1]홍보분과 2019.05.26 113
65 25일 土 19시 성모의 밤이란... file [레벨:1]홍보분과 2019.05.16 166
64 성모께 자기를 바치는 기도 [레벨:1]홍보분과 2019.05.16 136
63 25일(토) 저녁 주일미사 18시로 변경 [레벨:1]홍보분과 2019.05.16 137
62 5월 25일 土 주일 저녁미사 시간 변경 안내 [레벨:1]홍보분과 2019.05.15 165
61 서울대교구 혼인교리 개편안내 [레벨:1]홍보분과 2017.06.25 13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