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모의밤축약1.jpg 성모의밤축약2.jpg 성모의밤축약3.jpg 성모의밤축약4.jpg 성모의밤축약5.jpg

            

               성모의 밤


1.제 2차 바티칸 공의회는 교회 헌장에서 그리스도의 어머니이신 성 마리아께 드려야 할 공경의 본질에 관한 가톨릭 교리를 설명한 다음에 "복되신 동정녀 공경, 특히 전례적 공경을 촉진하도록 교회의 모든 자녀들에게 권고하는 바이다"(교회헌장 67항)라고 하였다.


공의회는 전례 헌장에서 보편교회가 복되신 동정녀께 전례적 공경을 드리면서 무엇을 생각하고 무엇을 기대하는지를 밝혀 주고 있다. 즉 "그리스도의 신비를 경축하는 이 주년을 지내는 동안 성교회는 천주의 모친이신 복되신 마리아를 특별한 사랑으로 공경한다.


마리아는 끊을 수 없는 끈으로 당신 아들의 구원 사업에 결합되어 있다. 교회는 마리아 안에서 구원의 숭고한 열매를 경탄하고 찬미하며, 교회가 스스로 온전히 갖추고자 하는 가장 깨끗한 모습 속에 계신 마리아를 닮으려고 희망하며, 기쁨으로 바라보고 있다."(전례헌장 103항)


2. 복되신 동정 마리아께 드리는 공경은 그분이 구원의 역사 속에 깊이 참여하신다는 사실에서 그 힘과 뜻을 찾는다. 

교회는 구속 사업에 있어서의 주님의 어머니의 역할을 기념하고, 그분의 특권을 생각하며, 특히 하느님의 구원계획에 따라 복되신 동정녀께서 그리스도의 신비를 미리 보시고 참여하신 구원 업적을 경축한다.(성모 미사경본 일러두기 6항 참조)

 

3. 구원의 업적 가운데 교회는 구세주 어머니를 준비하기 위한 하느님의 업적을 경축한다. 그 어머니 안에서 "오래 기다리던 약속의 때가 차고 새로운 계획이 시작되었던 것이다."(교회헌장 55항)


하느님께서는 당신 은총으로 마리아에게 오시고, 그의 잉태 첫 순간부터 아무 죄에도 물들지 않도록 보호하시고, 성령의 은사로 가득 채워 주시고, 계속 끊임없이 사랑으로 보호하셨으며, 인류의 구원을 위하여 그에게 "큰 일"(루가 1,49 참조)을 해 주셨다.

 

4. 거룩한 교부들의 가르침은 복되신 동정녀께의 모범으로서의 힘을 여러 가지 모양으로 표현하고 있다. 동정녀를 모범이라고 부를 때에는 그의 성덕을 밝혀 주고, 주님의 충실한 여종(루가 1,38; 2,48 참조)과 그리스도의 완전한 제자로서의 동정녀를 신자들에게 보여준다.


정녀를 표상이라고 부를 때에는 동정녀로서 아내이시며 어머니이신 성 마리아의 생활을 교회의 생활로 만들어 믿음의 여정과 주님을 따르는 지침으로 보여 준다.

동정녀를 모상이라고 부를 때에는 이미 아들을 완전히 닮으신 복되신 동정녀 안에서 "교회 자신이 온전히 그렇게 되기를 원하고 바라는 하나의 순수한 모습을 즐거이 관상한다"(전례헌장 103항)는 사실을 드러내는 것이다. 


5."마리아는 성령의 힘으로 육화하신 말씀을 잉태하셨고 그 후에는 당신의 전 생애가 성령의 이끄심에 순종한 여인, 고요하고 사려 깊은 여인, 아브라함처럼 '희망을 거슬러 희망하며'(로마 4,18 참조) 하느님의 뜻을 받아들였던 희망의 여인으로서 명상하고 그 모범"(제삼천년기 48항)을 따라 간다.


6.이미 한국 교회에서 전통적으로 성모 성월에 거행해 온 [성모의 밤]을 통해 교회는 복되신 동정녀와 깊이 결합되어(미사경본 제1 감사기도 참조) 동정녀의 찬미 소리에 교회의 목소리를 맞추어 하느님 아버지를 찬미하며, 동정녀의 감사의 찬사로 찬양하고 있다(미사경본, '복되신 동정 마리아 감사송 2' 참조). 

이 공경 행위를 통하여 그녀는 "덕행의 모범"으로서(교회헌장 56항), 구원 사업의 충실한 협력의 모범으로서 빛나신다.    


7.[성모의 밤]은 전례 시계(時季) 안에서 특별히 성모 성월에 거행되는 신심행사다.

신심행사는 교회의 법규와 규정에 합치되는 것이면 크게 장려되고 있다. 이 신심행사는 관습에 따라 혹은 합법적으로 인가된 책에 의하여, 주교의 명령으로 거행될 경우 특별한 권위를 가진다.


그러나 전례는 그 성질상 이런 신심행사보다 월등히 우위를 차지하는 만큼, 이런 행사는 전례와 조화되고, 어느 정도 전례에서 나오며, 또한 신자들을 전례에로 인도되도록 마련되어야 한다(전례헌장 13항 참조).


따라서 여기에 마련된 [성모의 밤] 신심 예식도 전례와 조화되도록 꾸몄으며, 특히 그리스도 강생 2000년을 거행하는 교회가 육신을 취하시고 이 세상에 오시기 위하여 하느님께서 선택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께 찬미와 존경을 드리며 그리스도의 강생의 신비를 묵상하도록 하였다.


8.거행시기 : 이 예식은 5월 성모 성월 중 본당 사정에 따라 적당한 날 저녁에 거행한다. 신심 예식이므로 미사와는 구별되어야 한다.

그러나 이 신심예식도 "전례를 지향하며 목표로 삼고"(전례헌장 13항)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9. 예식적 특징 : 1) 이 신심 예식 안에서 교회는 하느님의 어머니 동정녀, 평화의 왕의 어머니께 찬미를 드리게 될 것이다. 

그분께서 하신 하느님의 계획에 대한 성실한 협력은 모든 교우들이 '은총의 해'인 대희년에 삶으로써 아버지의 뜻에 "예"를 표현하도록 할 것이다.


2)  [성모의 밤]은구원의 업적 가운데서 구세주의 어머니를 준비하시기 위한 하느님의 업적을 경축하며, 그 계획에 성실히 협조하시어 "그에게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란 꽃이 피어난"(성모 미사경본, '아담의 딸이요 아브라함의 후예요...' 감사송 참조)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모범을 찬미하게 된다. 교회는 신자들이 특별히 구원 계획에 헌신하신 동정녀의 믿음과 순종을 본받도록 권고한다(성모 미사경본 '일러두기' 16항).

3) 이 예식서 안에 제시된 찬미가(아카티스토스)와 기도문과 묵주기도(환희의 신비) 안에는 하느님의 구원 계획에 따라 "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계시기"(요한 1,14 참조) 위해 선택되신 동정녀의 "이 몸은 주님의 종입니다. 지금 말씀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루가 1,38)라고 응답하신 동정녀의 아름다운 덕행들을 풍부히 표현하고 있다.


10.. 장소와 주례자 : 1) 예식 거행의 장소는 성당 외곽 혹은 성당 내에 모셔진 성모상을 중심으로 한다. 성모상 주위를 화려하게 꾸민다. 빛의 예식을 거행하는 장소에는 약간의 어두움이 있도록 배려한다.


2) 통상적인 주례자는 사제와 부제이다. 그러나 사제와 부제가 없을 경우 본당 사목자로부터 위임받은 직무자가 주례를 한다. 시종(복사)들과 독서자들, 그리고 예식에 필요한 직무자들은 사전에 교육을 철저히 하여 고유 직무를 충실히 수행하도록 한다. 또한 교우들은 거룩하고 성대한 예식 거행에 많이 참여하도록 노력한다.


11.교우들이 예식 거행에 결실 있게 참여할 수 있도록 적절한 수단의 도움을 받아 거행에 필요한 환경을 미리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잘 교육된 봉사자들, 아름답게 장식된 성모상, 잘 연습된 성가, 또 필요하다면 본당의 관습으로 거행되어 온 다른 예식의 적절한 삽입과 조절 등이다.